보험권 두 번째 ‘女사장’ 탄생… 라이나생명 조지은 대표 선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지은 라이나생명 신임 대표이사 사장./사진=라이나생명
조지은 라이나생명 신임 대표이사 사장./사진=라이나생명
보험업계에서 두 번째 여성 사장이 탄생했다. 라이나생명보험은 홍봉성 대표이사 후임으로 조지은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손병옥 전 푸르덴셜생명 사장에 이은 업계 두 번째 여성 CEO이자 보험업계 최연소 대표이사가 됐다.  

조지은 신임대표는 지난해부터 COO(최고운영책임자)와 총괄부사장을 지내면서 사실상 라이나생명의 주요 프로젝트를 이끌어왔다. 홍봉성 전 대표가 퇴임 의사를 밝힌 뒤 본격적으로 경영 전반에 대한 인수인계를 받은 바 있다. 

미국 본사와 주주들은 라이나생명이 헬스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는 중요한 시기에 조 신임대표가 사업 연속성 측면에서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내 보험 업계가 직면한 여러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는데 있어 본사와 한국법인을 잇는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리더십이 차기 대표이사를 결정짓는데 큰 역할을 했다. 

조 신임대표는 2011년 라이나생명에 입사해 헬스케어비즈니스팀 이사, Operation 부문 겸 Chief of Staff 부문 총괄 전무 등을 지냈다. 지난해 12월 부사장으로 임명됐다.  

라이나생명은 총 임원 29명 가운데 9명이 여성으로 업계에서 가장 많은 여성 임원을 보유하고 있다. 여성 임원 비중은 31% 수준이다. AXA손해보험의 여성 임원 비중은 33%로 업계 최고치다. 

또 조 신임대표는 1975년생으로, 최연소 보험사 대표이사 타이틀까지 얻게 됐다. 현재 최연소 보험사 CEO는 1973년생 최원진 롯데손해보험 대표이사다. 임기는 이달 31일부터 시작한다. 지난 10년 동안 라이나생명을 이끌어왔던 홍 전 대표는 30일 임기 만료 후 이사회 의장으로 자리를 옮겨 역할을 이어갈 방침이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