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점검②] 치솟는 매출에도 가격인상 압박… 글로벌 제약사의 민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현재 국내에 공급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코로나19)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화이자 백신, 얀센 백신, 모더나 백신 총 4종이다. 지난 2월부터 순차적으로 국내 품목허가를 획득하면서 국내 백신 공급이 안정화됐다. 지난 15일 품목허가를 신청한 노바백스까지 코로나19 백신을 점검해봤다. 또 국내 기업이 개발 중인 백신 현황도 살펴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글로벌 제약사들이 엄청난 이익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도 추가접종이 필요한 상황에서 가격인상까지 더해져 이들의 이익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글로벌 제약사들이 엄청난 이익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도 추가접종이 필요한 상황에서 가격인상까지 더해져 이들의 이익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글로벌 제약사들이 엄청난 이익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도 추가접종이 필요한 상황에서 가격인상까지 더해져 이들의 이익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는 올해 코로나19 백신 매출만 330억달러(한화 약 39조6000억원)를, 모더나는 200억달러(약 24조원)를 벌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 추산하는 백신 생산 비용과 비교하면 그야말로 엄청난 이익이다. 백신 생산 비용을 추산해 보면 화이자 백신은 1회 분량에 1.18달러(1416원), 모더나 백신은 2.85달러(3420원)다.

미국 정부와 계약해 판매한 백신 가격은 화이자의 경우 20달러, 모더나는 15달러 정도다. 결국 두 회사는 많게는 생산 비용의 20여배에 이르는 이익을 취하고 있는 셈이다.

지난 8월 화이자, 모더나 두 회사 모두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하기도 했다.

당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EU와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약에서 가격을 기존 대비 25% 이상 올렸고 모더나는 10% 이상 인상했다. 이에 유럽 공급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1회분의 가격은 15.5유로(약 2만1000원)에서 19.5유로(약 2만6700원)로 올랐다. 이스라엘과는 지난해 12월 회분당 62달러(약 7만4000원)에 계약했다. 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가격이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드존슨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진정될 때까지 특허권 면제를 선언해 비영리 원칙으로 백신을 공급하고 있는 것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12일 “내년부터는 코로나19 백신 판매로 이윤을 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도 국가별로 가격을 다르게 책정해 빈국에는 계속 비영리 공급할 계획이라고 단서를 달았다.

화이자와 모더나사가 백신 개발 과정에서 공적자금을 지원받았음에도 가격 인상을 단행한 점도 비판받는 점이다.

그러나 최근 각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여러 국가가 추가접종(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하면서 코로나19 백신 수요도 증가하고 있고, 다른 백신을 접종하던 국가들도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적은 것이 증명된 화이자 백신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제약사와 각국 간 가격협상은 계속될 전망이다.
 

김윤섭
김윤섭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