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계, '文 발언'에 공방… "우리가 부하냐" vs "단합·혁신은 필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전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단합·화합을 강조한 것에 대해 비명계가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사진은 지난 1월2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을 예방해 함께 기념 촬영을 하는 이 대표.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발언을 둘러싼 설전이 벌어졌다. 이를 두고 비명(비이재명)계의 해석이 분분하다.

설전은 지난 17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당 상황에 대한 문 전 대통령 언급을 전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박 전 국정원장은 문 전 대통령이 '민주당이 총단합을 해야 하는데 지금처럼 나가면 안 된다' '이재명 대표 외 대안도 없다' 등의 취지로 발언했다.

이를 두고 비명계 내에서는 엇갈린 반응이 나타났다. 비명계로 분류되는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같은날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이 과도하게 말했고 전달한 분도 잘못 전달한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의원은 "우리가 문 전 대통령이 지시하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부하인가"라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얘기하는 것은 좋지만 해야 될 말이 있고 하지 말아야 될 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 외 대안이 없다는 것은 문 전 대통령 판단"이라며 "문 전 대통령 뜻이 그러니 아무 소리도 하지 말라는 식의 지침으로 들린다"고 반발했다.

하지만 또 다른 비명계 인사인 박용진 의원은 이 의원과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박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17일 경남 양산 사저로 문 전 대통령을 방문한 일에 대해 언급하며 "문 전 대통령이 민주당이 변화하고 화합하는 모습을 보이기만 해도 내년 총선에서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격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의 말처럼 저도 책임감을 갖고 민주당의 변화와 화합된 모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서도 "전직 대통령은 국가 통합의 상징이기에 격려·조언 정도로 들어야 하는데 당내 갈등의 소재로 소환시켜 다방면으로 해석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당이 단합·혁신해야 된다는 말은 너무나 당연한 것인데 이를 이 대표의 거취로 해석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584.72상승 25.9110:14 05/30
  • 코스닥 : 848.93상승 5.710:14 05/30
  • 원달러 : 1320.80하락 3.710:14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0:14 05/30
  • 금 : 1944.30상승 0.610:14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