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하고 함께 뛰고…클린스만 감독, 첫 훈련서 보여준 소통

파주NFC서 첫 소집…콜롬비아·우루과이전 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 경기 파주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첫 소집훈련에서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2023.3.2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 경기 파주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첫 소집훈련에서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2023.3.2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파주=뉴스1) 김도용 기자 =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진행된 첫 훈련에서 끊임없이 소통했다. 선수단, 코칭스태프와 많은 대화를 나눌 뿐만 아니라 선수들과 함께 훈련장을 뛰며 여러 방면으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이 20일 파주NFC에서 첫 훈련을 진행, 콜롬비아(24일), 우루과이(28일)와의 2연전을 위한 담금질에 들어갔다.

이날은 지난달 대표팀 사령탑으로 부임한 클린스만 감독 체제에서 진행한 첫 훈련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목이 집중된 첫 훈련에서 클린스만 감독은 1시간15분 내내 끊임없이 코칭스태프와 대화를 나누는 등 분주히 움직였다.

앞서 지도자 콘퍼런스에서 "대표팀 감독은 소통을 통해 협업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구성원들과의 소통을 강조했던 클린스만 감독은 훈련 시작부터 안드레아스 헤어초크 수석코치를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쉼 없이 대화를 이어갔다.

또한 대표팀 소집과 함께 대표팀에 합류한 차두리 테크니컬 어드바이저(기술 고문)와도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면서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

일부 선수들과는 새로운 통역을 통해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이날 클린스만 감독은 훈련에 앞서 "선수들과 대화를 통해 대표팀의 색깔을 그려볼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클린스만 감독이 대화를 통해서만 선수들과 소통한 것이 아니다. 팀 훈련이 모두 종료된 뒤에는 선수들과 함께 훈련장을 뛰면서 함께 호흡했다.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는 "클린스만 감독님이 코칭스태프를 비롯해 여러 지원 스태프와도 평소에 많은 이야기를 나누길 원한다. 아직 한국 축구에 대해 생소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많은 것을 배우려는 의지가 강하다"며 평소에도 구성원들과 끊임없이 소통한다며 훈련장에서 모습이 특별하지 않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23:59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23:59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23:59 05/30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23:59 05/30
  • 금 : 1977.10상승 1423:59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