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中겨냥 '코로나 기원 기밀해제법안' 서명

"우한 바이러스학 연구소와의 연결성 등 코로나19 기원 관련 모든 정보 검토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주말을 보내기 위해 워싱턴 백악관을 나서면서 취재진을 만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주말을 보내기 위해 워싱턴 백악관을 나서면서 취재진을 만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과 관련된 정보의 기밀을 해제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백악관이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 가능한 한 많은 정보를 공개하려는 의회의 목표에 동의한다"며 "우리는 미래의 유행병을 더 잘 예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코로나19의 기원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우한 바이러스학 연구소와의 잠재적인 연결성을 포함해 코로나19의 기원과 관련한 모든 기밀 정보를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해당 법안은 앞서 지난 1일 상원에서, 이후 10일 하원에서도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현재 미국의 각 기관들은 코로나19의 기원과 관련해 엇갈린 분석을 내놓고 있다.

지난달 미국 에너지부가 중국 내 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지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가 나온 이후 코로나19 기원을 두고 논쟁이 이어졌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중국 우한 연구소를 코로나19 유력 발원지로 보고 있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지난달 28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FBI는 우한연구소에 벌어진 사건이 팬데믹 기원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 기관 4곳은 여전히 코로나19가 자연에서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고, 미 중앙정보국(CIA) 등 2개 기관은 아직까지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2597.00하락 18.614:11 06/08
  • 코스닥 : 872.35하락 8.3714:11 06/08
  • 원달러 : 1305.40상승 1.614:11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4:11 06/08
  • 금 : 1958.40하락 23.114:11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