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은행권 위기감 완화에 상승… 다우 1.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증시가 은행 위기감이 완화되는 가운데 상승 마감했다. 크레디트스위스(CS)와 실리콘밸리은행(SVB)이 일으킨 금융위기 우려가 각국 정부의 대응으로 해결되고 있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82.60포인트(1.20%) 상승한 3만2244.5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4.93포인트(0.89%) 오른 3951.5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5.03포인트(0.39%) 상승한 1만1675.5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은 각국 정부의 위기 은행 위기 완화 조치들에 힘입어 올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캐나다, 영국, 스위스, 유로존, 일본의 중앙은행들과 맺은 스왑 협정의 운용 빈도 기준을 매주에서 매일로 변경해 달러 유동성 공급을 확대했다.

스위스 정부가 발 빠르게 움직이며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CS를 UBS가 인수하기로 합의된 점도 미국 은행권의 불안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UBS는 주식 교환 방식으로 총 30억 스위스프랑(약 4조2374억 원)에 CS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UBS는 "주식 거래 조건에 따라 CS 주주들은 주식 22.48주당 UBS 주식 1주를 받게 된다"며 "이번 인수로 5조달러(약 6548조원) 이상의 총자산과 지속할 수 있는 비즈니스가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주 추락했던 지역은행들은 반등했다. 팩웨스트는 10.78% 급등했고 퍼스트시티즌스는 1.56% 상승했다. 지난주 14% 하락한 SPDR지역은행상장지수펀드(ETF)도 1.2% 가까이 올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일단 금융 시장의 불안이 안정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당분간 상황을 더 지켜볼 것을 조언했다.

베어드의 로스 메이필드 투자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정부가 개입했다는 것은 긍정적이다"라며 다만 낙관론은 혼란이 끝나지 않았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다소 약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도감이 있지만, 깊이 파고들수록 아래에 있을지 모르는 불확실성과 불안감이 남아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4.28하락 1.2413:32 05/31
  • 코스닥 : 858.05상승 6.5513:32 05/31
  • 원달러 : 1323.50하락 1.413:32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3:32 05/31
  • 금 : 1977.10상승 1413:32 05/31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