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野 '日외교' 비판에… "대통령, 굴종 넘어 굴욕 감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대통령은 굴종을 넘어 굴욕도 감수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12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열린 '대구 스마트산단 지붕형 태양광 프로젝트'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는 홍 시장. /사진=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가진 정상회담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시민단체가 '굴종 외교'라고 맹폭하자 방어막을 쳐주었다.

홍 시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은 굴종 외교 공세를 거세게 하고 있지만 정작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굴종 여부가 아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대통령은 5000만 국민의 생명·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굴종보다 더한 것도 선택할 수 있고 굴종을 넘어 어떠한 굴욕도 감수할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머리 위 800미터 상공에서 터지는 핵탄두 실험까지 북이 감행한 상황에서 이게 현실화 돼 용산 상공 800미터 상공에서 핵폭탄이 터질 경우 서울시민 절반 이상이 즉사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라와 국민을 지키기 위해 대통령이 무엇을 못 하겠느냐"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대통령은 굴종을 넘어 굴욕도 감수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홍 시장 페이스북
홍 시장은 "지금은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고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식 핵공유를 미국에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할 때"라며 "이 타이밍을 놓치면 우리는 영원히 북핵의 노예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나토식 핵공유는 핵무장론을 수차례 꺼낸 홍 시장이 주장하는 핵공유 방식이다. 홍 시장에 따르면 나토식 핵공유는 독일을 비롯한 나토 6개국이 러시아의 핵미사일 위협을 방어하기 위해 미국의 전술 핵을 자국에 배치, 미국과 공동으로 핵 단추를 공유하는 것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