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지옥처럼 변해가"… '지오♥' 최예슬 고통 호소, 무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최예슬이 층간소음 고통을 호소했다. /사진=최예슬 인스타그램
그룹 엠블랙 출신 지오의 아내 최예슬이 층간 소음 고통을 호소했다.

22일 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요하고 한적한 제주 생활이 망쳐지고 있다. 예쁜 내 집이 지옥처럼 변해가고 있다"면서 "나도 점점 괴물이 되어가고. 하루 종일 쿵쿵인데 녹음만 하면 멈추는 매직"이라는 글을 남겼다.

최예슬은 "반드시 언젠가 너희도 나처럼 망가지기를 너희도 고쳐지지 않는 위층 만나 하루 종일 지옥을 맛보기를"이라며 "어쩜 인간이 저렇게 부산스러울까 온 맘 다해 증오해"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오와 최예슬은 지난 2019년 결혼했으며, 현재 제주에서 생활 중이다. 또한 지오는 최근 주식 전업 투자자가 됐다고 근황을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5.54상승 26.3713:08 06/02
  • 코스닥 : 867.52상승 3.7413:08 06/02
  • 원달러 : 1307.00하락 14.613:08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3:08 06/02
  • 금 : 1995.50상승 13.413:08 06/02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