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해서 못 살겠다" 균열 발생 서울역 센트럴자이 안전진단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일 서울 중구 '서울역 센트럴자이' 아파트 바깥벽에서 균열이 발견돼 시공사인 GS건설이 전체 동에 대해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진단을 통해 균열 원인을 탐색하고 피해 배상 방안을 고려하겠다는 입장이다. 아파트 주민들은 현재 진행 중인 하자소송에 이번 균열 건도 추가하겠다는 계획이다./사진제공=GS건설

지난 20일 서울 중구 '서울역 센트럴자이' 아파트 외벽이 갈라지고 콘크리트 조각이 떨어져나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시공사인 GS건설은 전체 동에 대해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해 균열 원인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이 단지 주민들은 현재 하자 관련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 중인데, 소 신청 이유에 이번 균열 건도 더하는 방식으로 신청이유를 변경할 방침이다.

2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5시35분쯤 서울시에는 해당 단지 111동 3~4라인 1층 필로티 기둥 철근콘크리트 박리와 대리석 이탈이 진행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하루 뒤인 21일 시 지역건축안전센터와 중구청, 시공사 관계자 등이 현장 합동점검을 진행한 결과 파손이 된 부분은 비내력벽이라 구조물 안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비내력벽이란 자체 하중만 받고 상부에서 오는 하중을 받지 않는 벽으로 철거가 가능하다.

시 주택정책실은 "주민 대피령은 필요 없다"고 말했으나 주민 우려는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부동산 커뮤니티에서는 "불안해서 어떻게 사냐" "시공사에서 제대로 고쳐줄 때까지 집에 들어가기 무섭다" 등 걱정을 표하는 주민들의 글을 찾아볼 수 있다.

시는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필로티 기둥 주변에 건물 하중을 분산시키는 '잭서포트' 14개를 설치했다. 건물 안전 재확인을 위해 시공사과 함께하는 정밀안전진단도 예정돼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주민과 서울시 간 합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정밀안전진단 시기를 확정할 예정"이라며 "비내력벽 균열의 원인은 안전진단이 끝나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주민들이 제기한 하자보수 소송에 대해선 "시공사는 준공 후 10년 동안 하자보수에 대한 의무를 지니므로 시공사가 해결해야 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하자보수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한 바 있다. 이번 균열 건 또한 소 신청 이유에 추가할 계획이다.

남기룡 법무법인 로드맵 대표변호사는 "하자보수 청구소송이 진행 중이라도 소송이 종결된 게 아니라면 청구 취지를 추가해 진행할 수 있다"며 "정확한 손해배상청구액은 보수 감정액이 나와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자 종류와 발생 원인, 정도에 따라 시공사의 배상 범위가 달라진다"며 "하자보수 보증금 내에서 해결하며 배상금이 보증금을 넘어서면 시공사가 배상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 33%
  • 67%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