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한미연습 기간 중 '위기·분쟁시 협상 훈련' 진행

"대비태세는 군 간 대화 및 비폭력적 접근 능력에도 적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한유엔군사령부 트위터)
(주한유엔군사령부 트위터)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주한유엔군사령부가 연례 한미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 기간 중 위기·분쟁시 협상에 관한 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22일 트위터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연합연습 중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 인원들은 위기 및 분쟁시 협상에 대한 훈련을 진행했다"며 "군사 대비태세는 군 간 대화 및 비폭력적 접근 능력 등 모든 형태의 전력에 적용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지난 13일 시작된 FS는 23일 종료된다. 한미 양국 군은 이 기간 중 대규모 연합 야외기동훈련(FTX) '전사의 방패'(WS)를 실시하고 있다.

유엔사는 1950년 한국전쟁(6·25전쟁) 발발을 계기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설치된 미국 주도의 다국적군 사령부로서 전쟁 당시엔 우리 국군을 비롯한 유엔군에 대한 작전통제권을 행사했고, 1953년 정전협정 체결 땐 북한·중국군과 함께 당사자로서 서명했다.

유엔사는 1978년 창설된 한미연합군사령부에 우리 군에 대한 작전통제권을 이양한 뒤 지금은 정전협정 이행과 관련한 △군사정전위 가동 △중립국감독위원회 운영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파견·운영 △비무장지대(DMZ)내 경계초소 운영 △북한과의 장성급 회담 등의 임무만 맡고 있다.

현재 유엔사엔 미국을 비롯해 그리스, 남아프리카공화국, 네덜란드, 노르웨이, 뉴질랜드, 덴마크, 벨기에, 영국, 이탈리아, 캐나다, 콜롬비아, 태국, 튀르키예, 프랑스, 필리핀, 호주 등 6·25참전국이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 유엔사는 창설 당시와 달리 유엔안보리나 사무총장의 통제를 받지 않는다. 이 때문에 북한은 지금의 유엔사는 "불법 조직"이라며 해체를 요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