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 '신세계' 속편 없다?… "이정재 '오징어' 돼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성웅이 영화 '신세계'의 속편이 없는 이유는 배우 이정재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월13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웅남이'(감독 박성광)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박성웅.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박성웅이 영화 '신세계'의 속편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박성웅은 개봉 10주년을 맞은 '신세계'에 대해 언급했다. 박성웅은 "'신세계'를 사랑하시는 분들이 속편이 언제 나오냐 물어보신다"며 "속편은 안 나온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속편이 없는 이유에 대해 주연배우 4명이 스케줄을 맞추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정재가 오징어가 됐다"는 이유를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박성웅은 '신세계'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그는 "당시는 드라마를 많이 했던 배우였다"며 "영화를 해도 메이저에는 출연을 못 했을 때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세계'가 세 번째 찾아온 기회였다"며 "첫 번째는 '범죄와의 전쟁' 두 번째는 '황해'였다"고 쟁쟁한 영화 라인업을 읊었다.

그는 첫 번째와 두 번째 영화 모두 오디션에서 떨어졌다. 다만 박성웅은 "너무 잘 된 거였다"며 "아니었으면 이중구 역할을 못 했다"고 말했다.

'신세계' 감독을 만나러 갈 때 박성웅은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한다. 검은 슈트와 검은 코트·와인색 가죽 장갑을 착용한 박성웅을 보고 감독은 '이중구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박성웅은 배우 최민식과 처음으로 대면했을 당시도 회상했다. 박성웅은 "민식이 형이 박성웅이 누구냐고 하면서 밥 한 번 먹자고 했다"며 "사무실로 들어갔는데 다리가 확 풀렸다"고 털어놨다.

최민식 앞에서 대본을 읽었다는 박성웅은 "민식이 형 앞에서 국어책을 읽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마음에 안 드시는 게 눈에 보였다"며 "애주가인 민식이 형이 혼자 술을 마시라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박성웅은 그런 최민식의 말이 "마지막 인사처럼 들렸다"고 말했다.

이후 박성웅은 일주일 뒤 감독을 따로 찾아갔다고 한다. 그는 최민식이 없는 상황에서 마음껏 연기를 선보였다고 한다. 박성웅은 "민식이형과 정민이 형은 국가대표고 저는 도전자다"라며 "도전자는 비기기만 해도 이기는 거라 잃을 게 없어 들이댔다"고 당시의 심정을 전했다. 이어 "그래서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622.76상승 7.3511:37 06/07
  • 코스닥 : 878.79상승 8.5111:37 06/07
  • 원달러 : 1299.70하락 8.411:37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37 06/07
  • 금 : 1981.50상승 7.211:37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