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음시장·강동역 일대 주상복합 조성… 서울시 건축심의 통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길음시장 정비사업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 성북구 길음시장과 강동구 강동역 일대에 각각 지상 28층, 지상 43층 높이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21일 제5차 건축위원회를 열고 '길음시장 시장 정비사업'과 '강동역 역세권 활성화 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4호선 길음역 200m 앞 역세권에 지상 28층, 320가구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설 예정으로 올해 하반기 사업시행계획인가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심의 통과로 연면적 7만9378㎡, 지하 6층~지상 28층 규모의 주상복합 건축물이 조성된다. 공동주택 320가구, 7가지 평형인 ▲전용면적 16㎡ ▲17㎡ ▲59㎡ ▲84㎡ ▲111㎡ ▲114㎡ ▲122㎡가 도입된다. 그밖에 판매시설(2만2207㎡), 공공청사(2894㎡) 등도 포함된다.

저층부(지하 2층~지상 2층)에는 판매시설 등 비주거 시설이 들어서고 전면공지, 공개공지 등 열린 공간을 조성해 가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지하 1층~지상 1층에는 공공청사를 배치해 1인 가구지원센터와 공유 오피스 등 특성화 시설로 활용할 예정이다.

지하철 5호선 강동역 인근의 강동구 성내동 19-1번지 일대는 지상 43층, 지하 8층 5개동 규모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선다. 연면적 23만4695㎡ 부지에 공동주택 294가구(공공주택 151가구·분양주택 143가구) 1개 동과 오피스텔(822실) 4개 동으로 추진된다.

천호대로와 이면도로변 가로 활성화를 위해 저층부(지하 2층~지상 3층)에는 지역필요시설과 상업시설이 배치된다. 천호대로변에 위치한 부지는 지하철 5호선 강동역, 천호역과 가까워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며 한강과 올림픽공원의 탁 트인 조망이 확보된다.

공동주택 1개 동에 1~4인 가구를 위한 다양한 평면을 구성(전용 39·74·84㎡)해 적극적인 소셜믹스를 도입하고 공공주택 151가구 중 97가구는 84㎡로 계획했다. 단지 내 저층부에는 지역주민을 위한 수영장과 빙상장이 생길 예정이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