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심은우 심경고백… "제2의 연진이라는 꼬리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심은우가 2년 전 불거진 자신의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뉴스1
배우 심은우가 2년 전 자신에게 지워진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마치 자신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더 글로리'의 연진이처럼 여겨지는 상황이 답답하다고 밝혔다.

심은우는 지난 24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학폭가해자' '학폭배우'라는 꼬리표를 달고 지내는 시간이 2년이 넘어가고 있다. 올해 1월 드라마 '더글로리'가 방영된 날 이후 부터는 제2의 연진이라는 꼬리표가 추가로 달렸다"고 전했다.

그는 "학폭 가해자, 학폭 배우란 꼬리표를 달고 지낸 시간이 2년이 넘어가고 있다"며 "드라마 '더 글로리' 방영 이후부터는 '제2의 연진이'라는 꼬리표가 추가로 달렸더라"고 운을 뗐다.

심은우는 "2021년 3월 저는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고 이후 (의혹을 제기한) 그 친구에게 사과했다"며 "처음 글을 접했을 땐 글 쓴 사람이 누구인지 전혀 알 수 없었다. 한 친구의 연락으로 글쓴이가 누구인지 알게 됐고 연락처를 받아 (글쓴이의) 언니와 통화했다"고 밝혔다.

당시 누리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창 시절 심은우로부터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심은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A씨에게 사과했다.

심은우는 섣부른 대응이었다고 후회했다. 그는 "저로 인해 상처받아 힘들다는 그 사람의 말을, 내 기억에 없다고 무조건 아니라고 부인하고 무시할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얘길 듣고자 의심 없이 바로 연락을 취한 것이 나중에는 '기억이 안 나면 고소를 해야지, 어떻게 알고 전화를 했는가'로 화가 돼 돌아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저는 드라마를 6개월 동안 촬영 중이었다"며 "드라마 팀에선 그 친구의 마음이 덧나지 않게 사과하는 것에 뜻을 모아주고 PD님이 직접 저와 동행해 그 친구 부모님 댁에 찾아뵙고 사과를 드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심은우는 "하지만 (의혹 제기자가) 저를 만나기 싫다는 의사를 밝혀 당시 제 인스타그램에 공개 사과문을 올렸다"며 "그렇게 사과를 한 것이 학폭 가해를 인정한 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후 하루하루 매일 지나온 삶을 되돌아봤다"며 "학창 시절 저는 모범생은 아니었다. 그러나 중학교 2학년 때 뮤지컬 공연을 본 뒤 꿈을 위해 매일 방과 후 노래 연습 등 바쁘게 지내왔다"고 했다.

이어 "지속해서 한 명을 집요하게 괴롭힐 이유가 없었거늘 (학폭 의혹에 휘말려) 답답하기만 하다"며 "그럼에도 모든 걸 부정하고 싶진 않다. 단 한 번이라도 그 친구의 힘든 기억 속에 제가 있다면 정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적었다.

끝으로 심은우는 "제 학창 시절 전체가 학폭 가해자였던 걸로 오인돼 제2의 연진이란 사람으로까지 낙인찍힌 것이 너무 속상하고 힘들다"며 "배우란 꿈을 위해 열심히 살아온 모든 시간이 익명으로 쓰인 글 하나에 부정되고 누가 심판하는지 모를 끝이 안 보이는 자숙의 시간을 요구받고 얼굴도 모르는 수많은 사람에게 공격받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악플과 게시물에 SNS 계정도 탈퇴해 보고 눈에 안 보이게 삭제도 하면서 지금까지 지내왔다"며 "하지만 저에게도 부모님이 계시고 가족들이 있다. 앞으로는 지나가지 않고 처벌을 위해 신고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