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준 결승골' 황선홍호, 이라크 꺾고 도하컵 2연승

1-0으로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세 이하 대표팀 공격수 고영준 (대한축구협회 제공)
22세 이하 대표팀 공격수 고영준 (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22세 이하(U22)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후반 종료 직전 터진 고영준의 결승골로 이라크를 제압했다.

올림픽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클럽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하컵 22세 이하(U-22) 친선대회에서 이라크를 1-0으로 눌렀다.

한국은 지난 23일 오만전 3-0 승리에 이어 2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2024 파리 올림픽을 준비 중인 U22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아랍에미리트(UAE) 원정 평가전 이후 4개월 만에 소집돼 담금질 중이다.

황선홍 감독은 이날 1차전과 다른 라인업을 꺼내 들었다. 선수 점검 차원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한국은 김정훈이 골키퍼 장갑을 꼈고, 조현택, 이상혁, 정한민, 박창환, 장시영, 권혁규, 홍윤상, 허율, 박규현, 최강민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전반 이라크의 공세에 다소 고전했다. 전반 14분에도 수비진영에서 걷어내기 실수로 위기를 맞았지만 골키퍼 김정훈의 선방이 나왔다.

전반 막판 코너킥에서 홍윤상의 왼발슛은 이라크 수비에 막히며 아쉬움을 남겼다.

황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태석, 황재원을 투입했고 고영준, 홍시후 등 교체 카드를 차례로 가동하며 공세에 나섰다.

한국은 후반 18분 허율의 힐패스를 받은 조현택의 왼발슛이 이라크 골키퍼의 세이브에 막히는 등 기회를 놓쳤다.

계속 두드리던 한국은 후반 막판 기다리던 결승골을 터트렸다.

홍시후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절묘한 스루 패스를 내줬고, 수비 뒤공간을 파고든 고영준이 그대로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1골 차 리드를 잘 지켜낸 황선홍호는 2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한국은 오는 29일 순위결정전을 갖는다. 상대는 미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