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전국 첫 근로자 '반값 아침한끼' 선보여

하남근로자종합복지관에 '간편한 아침한끼' 개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광산구 하남근로자종합복지관 1층에 마련된 산단근로자 조식지원 '간편한 아침한끼' 개소식에 참석해 근로자들과 샌드위치를 먹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광주시
광주광역시가 전국 최초로 근로자들의 건강을 위해 '반값 아침한끼'를 지원한다.

광주시는 27일 광산구 하남근로자종합복지관 1층에서 '간편한 아침한끼' 개소식을 하고 본격적인 시작에 알렸다.

민선 8기 핵심 사업인 '간편한 아침한끼'는 근로자 조식 지원 사업으로 광주시가 구매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근로자들은 '간편한 아침한끼'에서 샐러드, 샌드위치 등을 절반 가격(3000원 상당)에 구매할 수 있다. 근로자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일정 수량 이상을 전날까지 주문하면 배달 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광주광산지역자활센터가 운영을 맡고 이용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7시부터 10시까지다.

이날 개소식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이용빈 국회의원, 박병규 광산구청장, 시의회 의원, 하남산단관리공단, 하남산업단지 입주업체 대표 및 근로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간편한 아침한끼' 샌드위치 등을 먹으며 근로자 조식지원사업과 근로자 복지 증진을 위한 애로·건의사항 등을 이야기 하고 '노사상생도시 광주'의 의미를 더했다.

럭키산업 근로자인 김준희 씨는 "일찍 출근하는데다 혼자 살고 있어 끼니를 거르는 때가 많았다"며 "간편하게 아침식사를 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자주 이용하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봉규 천일산업 대표이사는 "민선 8기 근로자 조식 지원 사업 아이디어가 정말 좋다"며 "근로자 복지는 물론 사업장 작업 능률 향상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광주시에서도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는 올해 하남산업단지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이용자 수요와 만족도 등을 살펴보고 1일 판매 지원량(현재 100~120개) 확대, 김밥 등 메뉴 다양화, 다른 산업단지로 판매 지역 확장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근로자 조식지원 사업이 전국에서 처음 시작된다. 근로자들에게 간편하지만 든든한 한끼가 되길 바란다"며 "조식 지원, 초등입학기 10시 출근제 도입 등 앞으로도 소소하지만 의미 있는 '소확행' 정책으로 근로자의 건강을 챙기고, 복지를 증진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