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놈까지 살려줬다"… 이덕화, 오토바이 사고 당시 '회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덕화가 과거 교통사고를 당해 생사의 고비를 넘겼던 순간을 고백했다. /사진=도시횟집 방송캡처
배우 이덕화가 과거의 교통사고를 당한 일화를 전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의 스핀오프 '나만 믿고 먹어봐, 도시횟집'(이하 '도시횟집') 2회에서는 횟집 오픈 첫날의 우당탕탕 영업기가 그려졌다.

이날 의과 대학 손님들이 오자 이수근은 최고 연장자인 이덕화를 소환했다. 그리고 이덕화는 이들이 미래의 의사라는 말에 "난 흰가운에 약하다. 날 살려주신 분도 의사고"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어 "난 교통사고로 죽었었다. 자기들은 잘 모를 것. 정말 오늘 내일 한다고 중환자실에서 14일 만에 깨어났다. 3년 병원에 있다가, 그래서 나는 흰 가운 입는 사람에게 엄청난 존경심이 있다. 죽은 놈까지 살려주고 거기다 이때까지 살게 해준다. 반세기 얼마나 좋냐"고 TMI를 대방출했고, 갑자기 이덕화의 생사 스토리를 듣게 된 손님들은 어떤 반응도 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덕화는 지난 1977년 서울 한남동 인근에서 오토바이를 주행하다 시내버스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그는 큰 수술만 50번 넘게 받았으며, 지체장애 3급 판정을 받았다. 2009년엔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13시간에 걸쳐 왼쪽 다리 수술을 받았다.

이덕화는 과거 한 방송에서 교통사고를 회상하며 "믹서기에 넣고 갈아버린 것 같았다. 10톤 상당의 만원 버스 그 밑에 400~500㎏ 되는 오토바이가 끼고 그 밑에 내가 꼈다. 그리고 70m를 갔다. 청바지는 허리띠만 남았고, 가죽점퍼는 목만 남았고, 어렴풋이 버스에서 기어 나오던 기억밖에 없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6.22상승 27.0514:11 06/02
  • 코스닥 : 867.52상승 3.7414:11 06/02
  • 원달러 : 1306.80하락 14.814:11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4:11 06/02
  • 금 : 1995.50상승 13.414:11 06/02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