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할아버지 전두환은 학살자" 전우원 사과에…눈물바다 된 광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 "저의 할아버지 전두환 씨는 민주주의의 발전을 도모하지 못하고 오히려 민주주의가 역으로 흐르게 하였습니다. 군부 독재의 두려움을 이겨내고 용기로 맞섰던 광주 시민 여러분들이 영웅입니다."

1980년 5·18 사태의 책임자인 고(故)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27)가 31일 광주를 찾아 할아버지를 학살자에 빗대며 죄를 대신 사죄했다.

이날 그는 5·18민주묘지 참배에 앞서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 리셉션홀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늦게 와 죄송하다"며 끊임없이 머리를 숙였다.

전씨는 "이 자리에 있는 것도 죄악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오히려 광주 시민 여러분이 저를 따뜻한 마음으로 받아주셨다"며 "저를 사람으로 봐주셔서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울먹였다.

그의 사과에 5·18 유가족들은 '제2의 고향이라고 생각하고 자주 오라'고 화답했다.

5·18 당시 고등학생 시민군으로 활약하다 숨진 고(故) 문재학 열사의 어머니 김길자 여사는 우원 씨의 손을 꼭 잡으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나이도 어린 사람이 그동안 얼마나 두렵고 힘든 고통의 시간을 보냈을까 가슴이 아프다"고 위로했다.

이후 전씨는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저라는 어둠을 빛으로 밝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민주주의의 진정한 아버지는 여기에 묻혀계신 모든 분들이십니다'는 글을 적었다.

민주묘지를 돌아본 후 "(국립묘지를 돌아보니) 더욱 제 죄가 뚜렷이 보였다. 겉옷으로 묘비를 닦았는데 더 좋은 것으로 닦아드리고 싶었다"며 "이번 방문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3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27)가 오월 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2023.3.31/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3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27)가 오월 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2023.3.31/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 0%
  • 0%
  • 코스피 : 2581.57상승 22.7610:33 05/30
  • 코스닥 : 846.42상승 3.1910:33 05/30
  • 원달러 : 1320.00하락 4.510:33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0:33 05/30
  • 금 : 1944.30상승 0.610:33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