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는 '할머니' 있을 곳 아냐"… "나가라" 소리친 20대 여성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0대 여성에게 자리를 비우라고 강요한 20대 여성들이 화제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보배드림
만석 카페에서 60대 여성을 향해 자리를 양보하라고 강요한 20대 여성들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Z세대의 황당한 주장에 분노가 치민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달 9일 한 카페에서 겪은 사건을 떠올렸다. 그는 "당시 카페는 만석이었고, 옆에 60대로 보이는 여성이 앉아 다이어리를 정리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글에 따르면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여성 2명이 카페로 들어오더니 60대 B씨에게 다가가 "카페는 젊은 사람들이 많이 오는 곳이다. 자리가 꽉 찼는데 일어나주면 안 되겠냐"고 요청했다. 이들은 B씨를 향해 "우리가 급히 작업해야 할 게 있다"며 "자리를 양보해 달라"고 재차 말했다.

이에 B씨가 서둘러 짐을 챙기기 시작하자 보다 못한 주변 손님들이 나서서 이들에게 쓴소리했다. A씨는 "내가 먼저 나서 오지랖을 부리니 주변 손님들도 거들어줬다"며 "이들은 항의가 이어지자 카페를 나갔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아주머니가 많이 놀라셨던 것 같다"며 "카페를 이용하는 데 나이가 무슨 상관이냐"고 불쾌해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앞날이 캄캄하다", "MZ세대가 문제가 아니라 이전 세대에도 있었다. 무슨 자신감인지. 저 아주머니는 얼마나 황당하고 무안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8%
  • 63%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