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日 전 총리 만나 "일본이 평화적 발전 방향 견지할지 의문"

일본의 대(對)중 정책 후퇴 가능성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왼쪽)가 지난달 31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부총리급)과 만났다.(출처=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왼쪽)가 지난달 31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부총리급)과 만났다.(출처=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가 지난달 31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부총리급)과 만났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도 잇따라 중국을 방문하며 양국 관계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1일 니혼테레비에 따르면 후쿠다 전 총리는 전날 보아오포럼(BFA) 참석차 중국을 방문해 베이징에서 왕 주임과 회담했다.

중국 외교부는 왕 주임이 기시다 정권 들어 일본이 미국과 안보 공조를 강화하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두고 "일본의 대(對)중 정책이 후퇴할 가능성을 우려했고, 일본이 평화적인 발전 방향을 견지할지 의문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또 왕 주임은 미국 등의 간섭을 배제하고 양국 관계가 건전한 발전 궤도에 올라 모든 분야의 교류가 재개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후쿠다 전 총리는 "양측이 고위급 교류를 유지하고, 인적 교류를 강화해 상호 이해를 높여 오해를 없애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하야시 외무상도 2일 베이징에서 친강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과 리창 신임 중국 국무원 총리를 만난 데 이어 왕 주임도 만날 예정이다.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친 부장과의 회담에서 중국에 억류된 일본인의 조기 석방을 요구하고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와 대만 주변에서 중국 군사 활동이 활발해지는 점에 대해 우려를 전한 것으로 전해진다.



 

  • 0%
  • 0%
  • 코스피 : 2636.20상승 25.3513:42 06/09
  • 코스닥 : 884.19상승 8.0613:42 06/09
  • 원달러 : 1295.60하락 8.113:42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3:42 06/09
  • 금 : 1978.60상승 20.213:42 06/09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