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값만 1억원… 서인영, '화려함 끝판왕' 초호화 결혼식장 '화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쥬얼리 출신 서인영의 초호화 결혼식장이 공개됐다./사진='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공
꽃값만 무려 1억원 이상을 들인 가수 서인영의 초호화 결혼식이 공개됐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서인영의 결혼식장이 공개됐다. 이날 비키정은 서인영의 요구에 따라 영화 '트와일라잇' 같은 결혼식장을 완성했다. 이날 결혼식 공개에 앞서 서인영은 "전 결혼에 로망이 없는 여자"라고 이야기했지만 이내 화려한 준비 과정이 드러나며 폭소를 안겼다. 서인영의 웨딩 디자인을 총괄한 비키정은 "웨딩 비용은 약 1억원 정도로 준비 중"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인영은 꽃을 강조하며 "야외 결혼식을 하고 싶었는데 날씨가 안 따라줘 실내 결혼식으로 했다. 실외 느낌을 주기 위해 비키정에게 부탁했다"고 이야기했다. 비키정은 서인영에게 "꽃 3000단을 썼다"며 최종 완성된 결혼식장을 선보였고 서인영은 이내 감동한 표정으로 "너무 예쁘다"며 연신 감탄했다.

이어 비키정은 서인영의 로망인 은방울꽃 부케를 건네 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은방울꽃은 결혼식 3주 전 미리 주문해야 해 모든 인맥을 동원하고도 구하기 어려웠으나 며칠 전 일본에서 공수된 것을 겨우겨우 구했다고. 체온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은방울꽃을 위해 직원은 손을 차가운 물에 씻은 뒤 부케를 제작해 눈길을 끌었다.

서인영은 "웨딩드레스를 중학생 때부터 생각했다. 웨딩드레스에 모든 걸 다 맞췄다"며 화려한 결혼식에 대한 만족을 표했다. 이어 화면에는 400만 원이 사용된 서인영의 신부 대기실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모든 요소를 본 서인영은 "제 드레스와 대기실이 너무 잘 어울린다. 현실이 될 거라고 상상이 안 됐다. 딱 내가 원하는 거다. 과하지도 않고 너무 아름답다"며 여전히 화려한 취향을 뽐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2%
  • 38%
  • 코스피 : 2498.90하락 9.2309:46 09/25
  • 코스닥 : 848.95하락 8.409:46 09/25
  • 원달러 : 1332.00하락 4.809:46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09:46 09/25
  • 금 : 1945.60상승 609:46 09/25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