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심이네' 출연 노영국, 향년 74세로 별세… 갑작스러운 비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노영국이 갑작스럽게 별세다. /사진=뉴스1(배우 노영국 공식 누리집 제공)
배우 노영국(74·본명 노길영)이 별세했다.

18일 뉴스1에 따르면 KBS 2TV 토일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 출연 중이던 노영국이 사망했다. 아직 구체적인 사인과 장례 일정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1948년생인 노영국은 지난 1974년 MBC 공채 탤런트 7기로 데뷔했다. 이후 '수사반장' '빛과 그림자' '고교생 일기'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여명의 눈동자' '제4공화국' '대왕 세종' '태종 이방원'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노영국은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 장숙향(이휘향 분)의 남편이자 태산그룹의 회장 강진범 역으로 출연 중이었다.

현재 드라마 팀은 노영국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을 전해듣고 상황을 정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1.50하락 5.7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