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너럴 모터스, 통합 브랜드 스페이스 '더 빌리지 오브 지엠' 오픈

- GM, 경기도 여주에 정통 아메리칸 아웃도어 문화를 경험 공간 마련
- 대자연을 벗 삼아 캠핑을 즐기는 아메리칸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너럴 모터스, 통합 브랜드 스페이스 ‘더 빌리지 오브 지엠’ 오픈 /사진= GM
제너럴 모터스(GM)이 '더 빌리지 오브 지엠'(The Village of GM)을 신규 오픈하며 고객 브랜드 경험 확대에 속도를 낸다.

13일 GM에 따르면 더 빌리지 오브 지엠은 경기도 여주시 명품로 인근에 마련됐으며 GM이 국내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는 정통 아메리칸 모델들의 특장점과 가치를 선보이는 아웃도어 공간이다. 오프로드 주행을 통한 제품의 성능뿐만 아니라 캠핑 등 아웃도어 생활에 대한 매력을 GM 제품과 함께 만끽해 볼 수 있는 장소다.

지난 10월28일 문을 연 더 빌리지 오브 지엠은 쉐보레 SUV 및 픽업 오너를 위한 GM 패밀리 데이를 시작으로 3주차에 걸쳐 GM 차량 구매를 원하는 가망고객을 포함한 총 240명의 고객들을 초청, 오토캠핑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더 빌리지 오브 지엠’ 프로그램/사진= GM
이곳은 GM의 창립자 윌리엄 듀란트가 처음 차량을 생산한 팩토리원(Factory One)의 상징인 아치 셰이프를 중심으로 창을 통해 자연을 바라보고, 그 속에 다양한 고객 경험을 담아내는 형태로 기획되었으며 아웃도어 액티비티의 본 고장인 미국의 캠핑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브랜드 스페이스 곳곳을 연출했다.

행사장 곳곳에는 타호, 트래버스, 더 뉴 트레일블레이저, 콜로라도 등 쉐보레의 주력 SUV와 픽업트럭이 전시됐다.

정정윤 GM 한국사업장 최고마케팅책임자는 "더 빌리지 오브 지엠은 GM의 정통 아메리칸 SUV와 픽업트럭의 매력을 직접 보고 느끼며 동시에 대자연을 벗 삼아 여가를 즐기는 아메리칸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라며 "이곳에서는 오프로드 시승에서 캠핑, 차박, 패밀리 엔터테인먼트 등 유니크한 아웃도어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고객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빌리지 오브 지엠은 고객들에게 100년이 넘는 유구한 헤리티지를 바탕으로 탄생한 GM의 다양한 SUV와 픽업트럭들을 자연을 벗 삼아 경험하고, 동시에 GM이 제공하고자 하는 정통 아메리칸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된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3.50상승 8.4912:51 12/04
  • 코스닥 : 829.45상승 2.2112:51 12/04
  • 원달러 : 1303.20하락 2.612:51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2:51 12/04
  • 금 : 2089.70상승 32.512:51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