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갯속' 차기 생보협회장, 24일 3차 회추위서 판가름 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후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사진=머니S DB
차기 생명보험협회장이 이르면 24일 열리는 3차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에서 판가름 날 전망이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이날(20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생보협회 2차 회추위에서는 차기 생보협회장 단독후보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 했다. 생보협회 회추위는 3차 회추위를 통해 차기 협회장을 선정하면 내달 초 회원사 주주총회를 통해 공식 선임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추위에는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편정범 교보생명 대표, 이영종 신한라이프 대표, 윤해진 NH농협생명 대표 등 5개사 대표, 성주호 보험학회장, 이항석 한국리스크관리학회장 등 외부 추천위원이 참석했다.

생보협회장 후보군에는 성대규 전 신한라이프 사장, 임승태 KDB생명 대표 등 금융권을 경험한 관료 출신과 정치권 인사인 윤진식 전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 윤석열 정부의 경제 브레인으로 분류되는 김철주 전 기획재정부 기획조정실장도 후보군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성 전 대표는 1967년생으로 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제33회 행정고시 합격 후 금융위원회 보험과장과 은행과장, 11대 보험개발원장, 신한라이프 사장까지 거쳤다. 민·관 경력 모두 풍부해 업계와 당국의 입장을 잘 이해할 적임자로 꼽힌다.

임 대표는 1955년생으로 한국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제23회 행정고시 합격 후 재무부, 재정경제부 등을 거쳐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을 지냈다. 2021년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경제특보로 활약했으며 올해 3월부터 KDB생명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김 전 기조실장은 행정고시 29회로 박근혜 정부 기재부 경제정책국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을 역임한 경제 정책통이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1.61상승 6.613:14 12/04
  • 코스닥 : 827.53상승 0.2913:14 12/04
  • 원달러 : 1304.60하락 1.213:14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3:14 12/04
  • 금 : 2089.70상승 32.513:14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