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도 서울 편입?… 오세훈, 이동환 시장 만나 "통합연구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메가시티 관련 논의를 위해 이동환 고양특례시장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공동취재)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이동환 고양시장과 만나 서울 편입과 관련해 면담을 가졌다.

21일 뉴시스에 따르면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이 시장으로부터 서울 편입에 대한 고양시의 공식 입장을 들었다.

간담회 자리에서 이 시장은 "고양에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원은 약 16만명으로 서울에 인접한 지자체 중 가장 많을 뿐만 아니라 서울과 6개 자치구를 접한 가까운 이웃 도시"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 측에 "메가시티 논의를 '수도권 재편'으로 규정, 국가 경쟁력을 제고하는 큰 틀에서 정부를 포함한 다자협의체를 통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에 오 시장은 다른 시와의 논의에서 강조했듯 서울과 고양시도 공동연구반을 꾸려 객관적·과학적인 분석을 진행하고 그 결과를 양 도시 시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추후에는 김포·구리·고양 등 관련 지자체와 서울시가 모두 참여하는 '서울시 편입 통합연구반(가칭)'을 별도 구성해서 연구를 종합적으로 확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오 시장은 "메가시티 논의는 이해관계가 첨예한 수도권 광역 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라며 "긴 호흡을 가지고 필요한 연구와 분석을 지속해 나갈 것이며 지역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차원에서 정부와 국회에서도 진지한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