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바·나라시·시마이?… LH, 건설현장 일본어 없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H가 국립국어원과 손잡고 건설현장에서 쓰이는 일본어를 우리말로 바꾸기에 나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LH가 국립국어원과 손잡고 건설현장에서 쓰이는 일본어를 우리말로 바꾸기에 나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건설현장에서 쓰이는 각종 일본어를 우리말로 고치는 작업에 들어간다.

8일 LH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건설현장의 일본어투 용어를 우리말로 바꾸기 위해 ‘건설용어를 우리말로’ 캠페인 추진에 나선다.

이번 협약은 오는 9일 한글날을 앞두고 건설현장 내에서 원활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주는 일본어투 건설용어를 개선하고 쉽고 바른 우리말 사용을 확산하기 위함이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일본어투 건설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건설용어를 우리말로’ 캠페인을 함께 추진한다. 또 건설분야의 계약서와 설명서, 각종 기술서적 등에 사용되는 어려운 건설용어들을 쉬운 우리말로 개선하는 등 앞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앞서 LH는 약 2주간 내부 직원 및 전국 20여 개 현장의 건설종사자 160여 명을 대상으로 건설현장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일본어투 건설용어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20개 용어를 선정했다.

국립국어원은 선정된 용어의 의미와 쓰임을 고려해 ‘함바→현장 식당’, ‘나라시→고르기’ 등으로 바꾸는 등 쉬운 우리말로 다듬었다.

다듬은 말 20개는 해당 용어를 실제로 사용하는 건설현장 근무자들이 보기 쉽게 포스터로 제작돼 전국 LH 현장 900여 곳의 현장식당, 안전교육장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또 휴대폰으로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LH와 건설근로자 간의 직접 소통 플랫폼으로 활용 중인 카카오톡 ‘LH 체불ZERO 상담시스템’에도 다듬은 말을 게시한다.

이와 동시에 전국 건설현장의 가림막에 홍보물 및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전국적으로 ‘건설용어를 우리말로’ 홍보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0.82상승 21.6511:16 06/02
  • 코스닥 : 866.30상승 2.5211:16 06/02
  • 원달러 : 1310.60하락 1111:16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1:16 06/02
  • 금 : 1995.50상승 13.411:16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