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초등생 앞 신체부위 노출한 70대… 2심서 무거운 형량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초등학생 앞에서 특정 신체 부위를 노출한 혐의를 받는 70대가 2심에서 원심보다 높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30일 초등학생 앞에서 특정 신체 부위를 노출한 혐의를 받는 70대가 2심에서 원심보다 높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초등학생 앞에서 특정 신체 부위를 노출한 혐의를 받는 70대가 2심에서 원심보다 높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제1형사부(김청미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기소된 A씨(74)의 항소심에서 벌금 300만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는 “하교하는 초등학생 여아를 향해 2차례 자신의 특정 신체부위를 노출한 범행으로, 범행 시간과 장소, 방법, 피해학생이 받은 악영향 등을 고려할 때 그 죄질이 나쁘고 재범도 우려된다”며 “양형의 모든 조건이 되는 모든 사정을 종합해 보면 원심의 형은 너무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인정된다”고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22일 오후 4시20분쯤 강원 원주시 한 인도에서 B양(10)을 뒤따라가다 앞지르고 B양을 바라보며 자신의 바지 지퍼를 열고 성기를 꺼내 만진 혐의를 받았다.

A씨는 1심에서 벌금형의 집행유예와 보호관찰을 선고받았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고령인 점, 아무런 전과가 없는 점, 피고인의 가정환경 등을 고려해 벌금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한다”며 “재범방지를 위해 보호관찰도 명령한다”고 밝혔다.

이에 검찰 측은 '형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했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