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녀의 뭉클한 이야기 '친정엄마와 2박3일', 공연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녀의 뭉클한 이야기 '친정엄마와 2박3일', 공연 시작
딸과 친정엄마와의 이야기를 다룬 <친정엄마와 2박3일>이 오늘(9일)부터 공연을 시작한
다. 

이 작품은 이날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11월2일까지 서울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서울 공연 이후 구미, 창원, 진주, 부산, 인천 등 전국 투어가 진행될 예정이다.

<친정엄마와 2박3일>은 출세한 딸이 불치병에 걸려 친정엄마가 혼자 살고 있는 시골로 돌아와 마지막으로 엄마와의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2박3일간의 이야기이다.

엄마와 딸의 갈등과 화해 과정을 담아낸 작품으로 6년째 모녀로 호흡을 맞춰온 배우 강부자와 전미선의 연기가 연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상의 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사가 가슴 뭉클함을 자아낸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