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주승용 설전, 정대철까지 나서서 한마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청래 주승용 설전, 정대철까지 나서서 한마디

'정청래 의원' '정청래 주승용'

최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 간의 갈등 상황과 관련해 정대철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이 입장을 표명했다.

정대철 상임고문은 11일 오전 YTN 라디오에서 "정치의 품격은 고사하고, 공당 지도부의 언행이라고는 믿기지가 않을 정도로 천박했다"고 말했다.

정 상임고문은 "선거에 진 정당은 내홍에 휩싸이기 마련"이라며 "무엇이 패배 원인이냐? 책임이 어떻게 되느냐? 어떻게 수습해야 되느냐?"와 같은 거센 후폭풍이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의미에서는 피할 수 없다고 본다. 또 어떤 면에서는 이런 논쟁이 치열하면 치열할수록 좋다고 역설적으로 이야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이번 시비는 그런 차원이 아니고, 죄송하지만 막말 시비, 감정싸움, 유치한 공방이 되어서, 한 마디로 조금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는 '정청래식 정치'에 대해서는 "스스로 고쳐야겠다는 의지와 표현이 결여돼 있다"며 "그래서 이것을 소위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특정 계파의 패권주의가 당을 지배하고 있어서, 이것마저 고쳐가지 못하고 있지 않나 하는 걱정과 우려를 하는 것이 많이 들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 최고위원의) 자정기능이 아직 발동이 안 되었다는 것이지, 아예 없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정기능이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는 "얼마 전에도 김한길, 안철수, 박지원 이석현 의원 등 여러분들에게, 지금 이렇게 어려울 때 당 중진들이 모여서 당을 어떤 방향으로 끌고 나갈 것인지, 개혁하는데에 정치인들이 앞장서야 된다고 했다"며 "이것이 자정기능"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주승용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과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모두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94.73하락 20.2215:10 12/05
  • 코스닥 : 812.40하락 16.1215:10 12/05
  • 원달러 : 1313.60상승 9.615:10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5:10 12/05
  • 금 : 2042.20하락 47.515:10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