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컨테이너 11척, 18억달러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1. 지난 2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앞줄 오른쪽), 현시한 노동조합위원장 (둘째줄 왼쪽에서 두번째), 머스크 라인 쇠렌 스코우 사장 (앞줄 왼쪽) 및 양사 관계자들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건조 계약서 서명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대우조선해양
사진1. 지난 2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앞줄 오른쪽), 현시한 노동조합위원장 (둘째줄 왼쪽에서 두번째), 머스크 라인 쇠렌 스코우 사장 (앞줄 왼쪽) 및 양사 관계자들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건조 계약서 서명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11척을 수주하며, 본격적인 수주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3일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해운선사인 덴마크 머스크 라인(Maersk Line A/S)사로부터 1만9630TEU 초대형 컨테이너선 11척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계약 총액은 약 18억 달러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400m, 폭 58.6m, 깊이 16.5m 규모로 모두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돼 2018년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2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현시한 노동조합위원장, 그리고 머스크 라인사 쇠렌 스코우 (Soren Skou) 사장 등이 참석했다.

머스크 그룹은 2003년 대우조선해양과 자동차 운반선 계약으로 첫 인연을 맺은 이후, 지난 2011년 세계 최초로 1만8000 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발주하는 등 공고한 비즈니스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머스크 그룹은 지금까지 총 54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고 현재 13척의 선박이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다.


한편 이번 계약식에는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과 함께 현시한 노동조합위원장이 동반 참석해 노사화합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생산은 물론 영업활동에도 노동조합이 지원하는 모습을 보여 선주의 신뢰를 얻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특히 현 위원장은 노사가 화합하여 납기∙품질∙안전 등 모든 면에서 최고 수준의 선박을 건조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는 편지를 선주 측에 전달했다.

계약과 관련해 정성립 사장은 “이번 초대형 컨테이너선 계약 체결로 LNG선에 이에 컨테이너선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대우조선해양은 모두가 인정하는 세계 1등 조선해양회사임을 다시 한번 전세계에 알린 쾌거”라고 말했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 한해 대우조선해양은 총 23척, 35억 달러 상당의 상선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12.40상승 9.4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