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렌데일 소녀상 존치, 한국 "의견 내는것 적절치 않아" 일본 "매우 유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렌데일 소녀상. /사진=뉴시스(AP 제공)
글렌데일 소녀상. /사진=뉴시스(AP 제공)

'역사의진실을요구하는세계연합회'(GAHT)는 27일(현지시간) 미국 연방대법원이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시 '평화의 소녀상' 철거 소송 상고 신청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GAHT는 일본계 단체로 지난 2013년 글렌데일시에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되자 2014년부터 연방법원, 주법원에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소송을 잇달아 제기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어제(28일) 해당 판결과 관련, "글렌데일 소녀상 건립이 지방정부의 권한 밖에 있다는 주장에 기반한 일본 단체의 심리결정 청원에 대해 미 연방대법원이 각하 결정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판결에 대해 우리 정부에서 의견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NHK 등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이번 판결은 글렌데일시가 (미) 연방정부의 외교 수행을 침해했는지가 논점이었던 만큼 위안부 자체에 관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위안부상 설치 움직임은 일본 정부 입장과 상반되는 것으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전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0.00보합 015:30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