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푸조 합친다… 세계 4위 '자동차 공룡' 탄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앵(PSA)이 18일(현지시간) 합병 조건에 최종합의 했다. 양사의 연간 생산규모는 1400만대로 단숨에 세계 4위로 도약할 전망이다. 

피아트크라이슬러와 푸조시트로엥은 이날 공동 회견문을 발표하고 지분 비율 50 대 50의 합병 회사를 출범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날 성명에서 "합병으로 매년 37억 유로(4조8천억원 상당)를 절감해 새로운 지속 가능한 자동차 산업에 투자할 것"이라며 "또 세계의 엄격한 배출 가스 기준도 맞추겠다"고 밝혔다. 

새 회사의 이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합병기업은 피아트의 창립자인 잔니 아넬리의 손자이자 현재 FCA 회장인 존 엘칸이 이사회 의장이 된다. PSA 회장인 카를로스 타바레스가 최고경영자(CEO)이자 이사회의 일원으로서 멤버가 되고 양측이 이사회를 분점하는 방식으로 설립된다. 

양사의 연간 자동차 생산량은 작년 기준 870만대로 폴크스바겐, 토요타, 르노-닛산 동맹에 이어 세계 4위다. 시가총액 합계는 500억 달러(약 58조2천750억원)에 달한다. 자동차 시장 분석기업 LMC 오토모티브는 합병으로 탄생하는 자동차 제조사의 잠재적 생산능력은 연간 최대 1400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 배출가스 저감 등 친환경 이슈 부상, 자율주행차 기술 확산 등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에 대한 대응 능력 향상과 이를 위한 대규모 투자 자금 확보 등도 합병 추진의 배경이 됐다. 양사는 향후 12∼15개월 이내에 합병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하고 추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87하락 0.9412:24 11/30
  • 코스닥 : 824.37상승 1.9312:24 11/30
  • 원달러 : 1287.50하락 2.112:24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2:24 11/30
  • 금 : 2067.10상승 6.912:24 11/30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