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입 연 외질… "터키서 뛴다면 페네르바체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널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이 자신의 이적설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사진=로이터
아스널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이 자신의 이적설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사진=로이터
미국과 터키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이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이적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1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외질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로 진행한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이 질의응답에서 외질은 "독일에서 나고 자란 터키계 어린이들은 터키 축구팀을 응원하곤 한다. 난 어릴 때부터 페네르바체 팬으로 자랐다"고 밝혔다.

그는 "내 마음은 페네르바체와 함께한다. 페네르바체는 터키의 레알 마드리드라고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구단"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아스널과의 계약이 끝난 뒤 어디에서 뛰고 싶냐는 질문에는 "내가 은퇴하기 전 뛰어보고 싶던 나라가 두곳이 있다. 미국과 터키다"며 "만약 터키로 향한다면 난 오직 페네르바체만 선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여러 곳에서 제기된 페네르바체 이적설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셈이다.

지난 2013년부터 아스널에서 뛰었던 외질은 오랜 기간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하지만 지난해 중순 이후 미켈 아르테타 감독의 살생부에 들며 프리미어리그 등록 명단에서조차 제외되는 굴욕을 당했다.

외질과 아스널의 주급 35만파운드(한화 약 5억원)짜리 계약은 오는 여름 종료된다. 계약종료가 반년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외질의 차기 행선지로 여러 구단이 언급된다. 현재 터키의 페네르바체와 미국의 DC유나이티드, 그리고 외질이 처음 프로 생활을 시작한 독일의 샬케04 등이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