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올 한해가 특례시 적용할 '골든타임'…자치분권 역사의 이정표 만들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염태영 수원시장이 21일 신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시정 운영방향'을 이같이 밝혔다. / 사진제공=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이 21일 신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시정 운영방향'을 이같이 밝혔다. / 사진제공=수원시
"특례시의 궁극적 지향점은 '수원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있습니다. 자치분권 역사의 이정표 만들 것입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21일 신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시정 운영방향'을 이같이 밝혔다.

염 시장은 "지난해 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돼 '특례시'라는 명칭을 부여받았다"면서 "특례시의 궁극적 지향점은 '수원 시민의 삶의 질 향상'으로 ▲사회복지 ▲교육 ▲교통안전 ▲도시계획 ▲환경 ▲보건 등 모든 영역에서 지금껏 감수해 왔던 행정적 불이익을 걷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례시는 우리 몸에 맞는 옷을 입는 것이라 이해할 수 있다"며 "이를테면 광역시 사회복지 수혜가 140만원이면 수원은 절반 수준에 불과할 정도로 큰 손해를 보고 있었는데, 이를 특례시로 해소해 수원시민에게 혜택이 직접 돌아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구수는 광역시에 준하지만, 행정권한은 '기초'라는 행정단위에 묶여 있었다"며 "시민 삶을 통합적으로 살필 수 없었던 권한의 한계도 극복하고, 더 나아가 자치분권 역사의 이정표이자 대한민국 행정의 혁신으로 기록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특례시' 명칭을 부여받게 됐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내년 초 시행되면서, 올 한해가 특례시에 적용할 권한과 이행사무를 발굴하는 일종의 '골든타임'이라는 게 시의 판단이다.

그러면서 염 시장은 "우리가 만들어갈 특례시의 모습은 대한민국 행정의 혁신이자 자치분권 역사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123만 시민 여러분과 함께 수원시의 100년 미래를 설계하는 2021년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7.23하락 28.5310:45 09/26
  • 코스닥 : 834.35하락 4.8210:45 09/26
  • 원달러 : 1341.90상승 5.410:4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0:45 09/26
  • 금 : 1936.60하락 910:45 09/26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