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임박했나… 미국, 현지 대사관 직원에 대피 명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있는 미국 대사관. /사진=로이터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있는 미국 대사관. /사진=로이터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침공 우려가 있는 우크라이나의 자국 대사관 직원에게 철수 명령을 내렸다.

12일(한국시각) 로이터·AF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가 지속적으로 우크라이나 국경에 병력을 증강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들의 군사행동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무부가 긴급한 임무가 없는 비상시 대사관 직원들에게 대피를 명령했다”고 덧붙였다.

대사관은 “대사관 일부 직원들은 절수하지만 여전히 핵심 인력을 포함해 우크라이나 현지 직원 등이 우크라이나의 안보와 민주주의, 번영을 위해 외교적 지원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이날 철수 명령에도 일부 외교관은 우크라이나에 남겨 러시아 접경지대의 정반대 편인 서쪽 폴란드 접경지대로 재배치할 전망이다. 폴란드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이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은 이제 언제라도 시작될 수 있다”며 “아마 공습으로 시작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러시아의 공습이 이뤄지면 탈출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우크라이나에 남아 있는 어떤 미국인이라도 앞으로 24~48시간 내에 떠나야 한다”며 “국경에서 러시아군의 증강 징후를 계속해서 목격하고 있다. 러시아의 침공이 올림픽 기간이라도 이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