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프로필 사진 유심히 봐라"… JMS 신도 구별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방영 이후 기독교복음선교회(JMS)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15년동안 JMS의 신도였다가 탈퇴한 청년이 신도 구별법을 공개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15년동안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신도로 지내다 탈퇴했다는 한 청년이 JMS 신도 구별법을 공개했다.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15년 동안 JMS 신도였다는 A씨가 출연했다. A씨는 "그동안 정조은씨나 지도자들을 통해서 들었던 정명석과 실제 출소의 모습을 곁에서 지켜봤다"며 "너무나 이질감 있는 모습들을 많이 보게 되면서 속았다는 걸 깨닫고 탈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공개된 다큐멘터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에서 정명석의 육성 파일이 공개됐는데 (JMS 내부에서) '50번 X다'라는 발언이 대소변이라고 주장한다는 보도를 봤다"며 "세상 사람들은 '상식적으로 저런 걸 믿어?'라고 생각하겠지만 JMS 내부 교육은 다큐를 보지 않았다는 전제하에서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날 JMS 구별 방법으로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언급했다. A씨는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나 유심히 봤으면 좋겠다"며 "JMS 신도들이 정명석을 가리키는 알파벳 'R', 정명석의 생일을 나타내는 '316', 정명석의 시·잠언 등을 카드 뉴스같이 디자인 그래픽 해서 만들어놓는 것들을 카카오톡에 많이 걸어놓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에 좀 인문학 같으면서도 뭔가 신앙적인 그런 글귀를 검색해 보면 그 관련된 JMS 블로그가 나오거나 내용이 나오면 신도로 보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A씨는 JMS에서만 쓰는 특이한 단어들로 '성자의 육' '성자의 몸' '316 휴거' 등을 꼽았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