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8%-루시드 6%-리비안 4%, 전기차 일제 급등(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슬라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테슬라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증시가 급등하자 미국의 전기차주가 일제히 랠리했다. 특히 테슬라는 신용등급 상향 호재까지 겹치면서 8% 가까이 폭등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7.82%, 리비안은 4.53%, 루시드는 6.36%, 니콜라는 3.85% 각각 급등했다.

특히 테슬라는 미증시 급등과 신평사의 신용 등급 상향이 겹치면서 전거래일보다 7.82% 폭등한 197.58 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적 신평사 무디스는 전일 테슬라의 장기 투자 등급을 'Ba1'에서 'Baa3'으로 한 단계 상향조정했다. 정크(투기등급)에서 투자 적격등급으로 상향한 것.

무디스는 이날 또 다른 신평사인 스탠다드앤푸어스(S&P)에 이어 두 번째로 테슬라에 대해 투자 적격 등급을 부여하고 전망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무디스의 르네 립쉬 수석은 보고서에서 "테슬라는 글로벌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하면서 배터리 전기차의 선도 업체 중 하나로서 지위를 확고해 했다"며 등급 상향 이유를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무디스의 신용등급 상향이 상징적이면서도 실용적인 가치가 있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정크에서 투자 등급으로 상향된 회사는 일반적으로 더 깊은 투자자 풀이 형성돼 더 저렴하게 자금 조달을 할 수 있다. 그리고 최소 두 기관으로부터 높은 신용 등급을 받으면 등급에 민감한 투자자들에게도 우량업체로 인정된다.

이뿐 아니라 이날 미국증시가 일제히 상승한 것도 테슬라의 주가 급등에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날 미국증시는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모든 예금의 지급 보장을 시사함에 따라 일제히 랠리했다. 다우는 0.98%, S&P500은 1.31%, 나스닥은 1.58% 각각 상승했다.

미증시가 일제히 상승하자 다른 전기차 업체도 일제히 급등했다.

테슬라의 대항마로 불리는 리비안은 4.53% 급등한 13.61달러를, 루시드는 6.36% 급등한 8.19달러를, 전기트럭 스타트업(새싹기업) 니콜라는 3.85% 급등한 1.62 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23:59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23:59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23:59 05/30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23:59 05/30
  • 금 : 1977.10상승 1423:59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