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 골칫덩이 폐킥보드 활용한 전동 손수레 선보여

-GPS 장착하고 300kg도 거뜬... 추후 폐지 수거 등 노인 일자리 지원 의사 밝혀
-'친환경 그 자체' 전동킥보드 10만대 3300만회 주행... 남산 2.5배 녹지 조성 효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동킥보드를 활용한 아이디어가 주목받고 있다. /사진제공=스윙
골칫덩이로 평가받는 전동킥보드를 활용한 새로운 아이디어가 주목받고 있다. 폐킥보드를 전동 손수레로 개조한 것.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PM)업계에 따르면 최근 몇 년 새 급속도로 성장한 PM 산업의 성공 요인 중 하나는 '친환경'이다. 전기 배터리 기반으로 움직이는 킥보드, 자전거, 스쿠터 등은 '배출 탄소 제로'에 수렴하는 친환경 주행 기기로 내연기관 중심의 교통수단을 혁신했다는 평이다.

하지만 우려도 있다. '공유' 제품 특성상 짧은 기기 수명에 대한 부분이 컸는데, 실제로 2010년대 중반 처음 등장한 1세대 공유 전동킥보드들의 평균 감가상각 연수는 1.9년에 불과했다. 일각에서는 낮은 기기 수명으로 인해 생산과 폐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량을 합산하면 전동킥보드가 대중교통보다도 높은 탄소 배출량을 보인다는 지적도 나왔다.

2019년 창립해 4년 만에 업계 선두로 올라선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브랜드 스윙(SWING)은 최근 그 숙제에 대한 유의미한 해답을 선보였다. 폐기된 킥보드를 활용한 전동 손수레 제작에 성공한 것. 놀랍게도 이 발명품은 학생들의 손에서 만들어졌다. 휘문고 3학년에 재학 중인 윤서현 군과 행신고를 졸업한 황정언 군이 그 주인공이다.
학생들이 만든 전동 손수레 /사진제공=스윙
평소 기계와 코딩에 관심이 많던 윤 군은 방학을 이용해 스윙 운영캠프 체험학습 프로그램에 자원하여 폐킥보드를 활용한 다양한 발명품들을 제안한 결과 5개의 폐킥보드가 새로운 창조물로 태어났다. 내부적으로 활용하는 시제품 수준이지만 300kg까지 너끈히 이동할 수 있는 동력과 안전 제어장치를 갖췄으며 GPS로 위치나 이동 거리/시간 측정이 가능한 시스템까지 탑재했다. 실제로 캠프를 방문한 해외 제조사 역시 아이디어를 극찬하며 제원까지 확인했다고 한다.

방학을 이용해 스윙의 운영캠프에서 기기 수리/시스템 제어 업무와 제작 작업을 병행해온 두 학생은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 윤 군은 "장애인 봉사활동에 참여하던 중, 동네에서 폐지를 수거하시는 노인분들을 보며 떠올린 아이디어였다"며 "생각을 현실로 만들 수 있게 도와준 스윙에 감사드리며, 얼른 성장해서 사회적 약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발명품들을 더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동네에서 폐지를 수거하시는 노인분들을 보며 떠올렸던 아이디어였는데, 현실로 이뤄져 꿈만 같다'고 밝혔다.

스윙을 운영하는 (주)더스윙 김형산 대표는 "브랜드 특유의 스트릿한 감성과 학생들의 패기 넘치는 아이디어의 콜라보"라며 "폐기기 이슈까지 보완해가며 '친환경 그 자체'가 되어가는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은 앞으로도 순기능을 키우고 역기능을 보강하며 더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을 것"라고 밝혔다.

킥보드, 자전거, 스쿠터를 합쳐 10만 대의 PM 기기를 운영 중인 스윙은 아시아에서 가장 큰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브랜드다. 누적 주행 수만 3,300만 회가 넘어가는 스윙의 PM 기기들이 절감한 탄소량은 연간 170만 그루의 나무의 성과와 동일하며, 이는 남산의 2.5배, 서울숲의 16배에 달한다. 스윙은 업계 유일한 3년 연속 흑자경영으로 2021년 예비유니콘 기업에 선정된 바 있으며, 지난해 560억의 매출과 27억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