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이재명 퇴진 거론할 사람 없다… 檢탄압에 공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의 직무정지에 예외를 적용한 결정과 관련해 "이 대표에게 퇴진하라는 문제를 거론할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2월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는 우 의원. /사진=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의 당대표직 유지 결정에 반기를 들 당내 의원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우 의원은 24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이 대표의) 직무를 정지시킨 다음에 복귀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절차적 문제는 예외 조항 정신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무리한 수사·기소를 했다는 데 (대부분의 의원들이) 공감한다"며 "다만 우리 당이 절차적인 문제를 잘 지켰으면 좋겠다는 말이 나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의 이 대표) 기소 때문에 이뤄진 당무위원회의 결정 과정 자체는 말끔히 해결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대표에 퇴진하라는 문제는 거론할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며 "거의 끝난 문제"라고 말했다. 나아가 "2~3명 정도는 이 대표의 퇴진을 언급할 수 있지만 더 얘기하게 되면 토 다는 게 돼서 본인들도 쑥쓰러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 22일 검찰이 이 대표를 불구속 기소하자 민주당은 같은날 오후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이 대표에 대한 당헌 80조 적용 여부를 판단했다. 민주당 당헌 80조는 부정부패 관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고 각급윤리심판원에 조치를 요청하도록 규정했다.

다만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당무위 의결을 통해 예외로 할 수 있다. 해당 당헌에 따라 민주당은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정치 탄압'으로 규정해 직무 정지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