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게임 못하게 해"…고모 흉기로 찔러 살해한 중학생 현행범 체포

경찰, 살인 혐의로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중학생이 게임을 하지 못하게 했다며 고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였다.

27일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저녁 중학교 1학년 A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살인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A군은 서울 용산구 청파동 소재 주택에서 40대 고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피해자를 발견한 A군의 가족이 다른 가족에게 연락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피해자는 끝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