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대출 해드려요"… 현금 채간 보이스피싱 일당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저금리 대출을 미끼로 현금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수거책 일당을 검거했다. 사진은 수거책이 피해자와 텔레그램으로 나눈 대화.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저금리 대환대출을 미끼로 수십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거책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전화금융사기 수거책 12명을 사기혐의로 검거, 이 가운데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8월부터 올 2월까지 전화금융사기에 속은 피해자 33명을 만나 63차례에 걸쳐 11억4766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해외 전화금융사기 범죄조직과 범행을 공모했으며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텔레그램으로 범행을 지시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들은 피해자를 만나러 택시를 이용할 때 현금으로만 결제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피해자들은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는 문자를 받고 문자에 기재된 연락처로 전화를 걸었다가 은행 직원을 사칭한 사람으로부터 저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거짓말에 속아 현금을 전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피해자들은 대환대출에 속아 카드론을 받거나 지인으로부터 돈을 빌려 피해금을 마련했다"며 "이번 전화금융사기 피해로 더 많은 빚을 져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고 피해금액이 1억원을 넘는 피해자도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약 7개월간 부산·울산·경남·경북·경기·강원 일대에 설치된 방범용 또는 사설 CCTV를 추적·분석해 수거책들을 검거했다. 또 경찰은 국내외 공범 검거를 위한 추적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금융기관과 공공기관은 절대로 기관 외의 장소에서 만나 현금을 받지 않는다"며 "무작위로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는 미끼 문자에 현혹되지 않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