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실체 폭로?… "요리 맛 기억 안 나, ○○도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용희-백서현-백세은이 아버지 백종원의 음식 맛 평가에 나선다. /사진='걸어서 환장 속으로' 제공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막내딸이 백종원의 실체를 폭로했다.

KBS2 가족 여행 버라이어티 '걸어서 환장 속으로'(이하 '걸환장') 28일 방송에는 소유진 삼 남매의 최초 해외여행이자 첫째 백용희의 10번째 생일, 소유진 어머니 이성애의 칠순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오키나와 여행 첫째 날이 담긴다.

이날 첫 번째로 도착한 곳은 소유진의 맛집 치트키인 남편 백종원이 추천한 철판 스테이크 가게. 소유진은 "남편한테 '오키나와에 가서 뭐 먹어?'라고 물었을 때 스테이크는 꼭 먹어보라 하더라"며 "아빠의 철판요리가 맛있는지 여기가 맛있는지 먹어보자"라고 들뜬 모습을 보인다.

소유진 가족이 먹은 음식은 스테이크와 바닷가재가 함께 나오는 코스요리. 셰프의 현란한 칼질 퍼포먼스에 삼 남매의 두 눈이 휘둥그레지더니, 둘째 백서현은 "요리 마술사 같아. 아빠는 이렇게 칼질 못 하던데"라며 아버지 백종원의 칼질을 저격해 소유진의 웃음을 터트린다.

백종원이 추천한 오키나와 스테이크를 맛보게 된 삼 남매. 소유진이 "아빠가 해준 것보다 맛있어?"라며 아이들의 반응을 살피자, 둘째 백서현과 셋째 백세은은 "아빠가 해준 고기 맛이 기억 안 나"라고 말해 소유진을 당황하게 한다. 아이들은 아버지 백종원의 음식이 뇌리에서 잊힐 만큼 맛있는 오키나와 스테이크에 감탄했다는 후문.

특히 삼 남매가 오키나와 스테이크로 즉석 햄버거 제조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잘 익은 스테이크와 밥을 마늘빵 사이에 넣어 햄버거로 만들자, 스튜디오에서 VCR로 지켜보던 박나래는 "아이들이 알아서 제조해 먹어요?"라며 깜짝 놀란 것. 이에 소유진은 "남편이 '이렇게 먹어보면 맛있다. 저렇게 하면 더 맛있다. 해볼래?'라고 가르치더라"며 삼 남매가 될성부른 백종원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히고, 박나래는 "이런 게 '먹' 조기 교육"이라고 감탄했다는 후문. 출연진 모두를 입맛 다시게 한 소유진 삼 남매 표 햄버거는 어땠을지 '걸환장'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00상승 9.5910:30 06/07
  • 코스닥 : 876.03상승 5.7510:30 06/07
  • 원달러 : 1299.00하락 9.110:30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30 06/07
  • 금 : 1981.50상승 7.210:30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