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신설법인수 5개월래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12월 신설법인수가 5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3년 12월 어음부도율 동향'에 따르면 작년 12월 한달간 법원에 설립 등기를 한 신설법인 수는 6681개로 전월보다 569개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7월(7140개) 이후 5개월만에 최대치다.

진수원 한은 자본시장팀 과장은 "작년 11월말이 주말이어서 12월로 법인 등기가 이월된 영향도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연간 신설법인 수는 7만5578개로, 종전 사상 최대인 2012년(7만4162개)보다 1416개 늘었다.

연간 신설법인 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소폭 감소하고서 2009년 이후 5년째 사상 최대 경신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상태다.

한편 지난해 12월 부도법인 수는 49개로 전월보 15개 줄었다. 이에 따라 부도법인 수에 대한 신설법인 수 배율은 136.3로 6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STX와 동양그룹 등의 부도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