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담화 검증 日 언론도 반응 ‘냉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가 20일 발표한 고노담화 검증 보고서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간에 오간 '협의'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한 것은 신의를 저버린 것이라고 아사히(朝日)신문이 비판했다.

아사히는 21일자 사설을 통해 "아베 총리가 과거 위안부에 대한 사죄와 반성을 표명한 고노담화 수정을 주장했지만 국제사회의 강한 반발 등으로 담화 계승으로 방침을 바꿨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보고서를 살펴보면 한국 입장에서는 일본 측으로부터 비밀로 하자는 제의를 받은 셈인데도 한국의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협의 내용이 공표되는 것은 신의에 반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역시 이날 사설을 통해 “과거 일은 아무리 조사해도 분명해지지 않는 일이 적지 않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증언의 불일치 등을 지적해봐야 물타기론이 될 뿐"이라고 지적다.

이어 “지금 일본 정부가 해야 할 일은 장기적인 일본의 국익을 고려해 외교 정책을 추진하는 일”이라면서 “고노담화를 문제삼는 일은 이제 그만두고 미래의 한일 협력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