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이슬 공식입장, 돌이킬 수없는 강을 건넌듯 ‘어느 편이 궤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셰어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천이슬(사진=이동훈 기자)
'셰어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천이슬(사진=이동훈 기자)

‘천이슬 공식입장’

상황이 겉잡을 수 없이 커졌다. 성형외과 진료비 소송전에 휘말린 배우 천이슬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31일, 천이슬 소속사 초록뱀주나E&M은 “노이즈 마케팅의 한 수법이다.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취지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천이슬 소속사는 보도자료에서 “무명시절인 2012년 4월 ‘협찬으로 수술을 받게 해주겠다’는 전 소속사 대표의 말에 따라 A 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만 2년이 지난 2014년 5월 말, 느닷없이 병원은 ‘귀하의 변심으로 인해 홍보 모델 계약을 취소해 모델 계약으로 인한 계약금을 돌려받았으나 수술에 들어간 비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받지 못하고 있다’고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밝혔다.


또한 “천이슬 씨가 만 2년 사이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공인이 된 점을 악용하여 이른바 ‘노이즈 마케팅’의 한 수법으로 진료비를 달라는 소를 제기한 것이다”며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최근까지도 천이슬의 동의 없이 상당 기간 병원 홈페이지 등에 천이슬의 프로필 사진을 올리고 온라인 상담 게시판에 악의적으로 실명을 거론하는 등 수술환자 개인의 정보를 불법으로 이용했다”며 “실제 수술 받지도 않은 부위를 이곳 병원에서 수술 받았다고 허위 사실을 적시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30일, 서울 강남구 소재 A성형외과는 “천이슬이 당초 약속했던 병원홍보를 성실히 하지 않았다”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천이슬을 상대로 약 3000만 원대 진료비청구소송을 냈다.


병원 측은 “지난해 천이슬이 전 소속사 매니저를 통해 해당병원에서 양악수술 등을 협찬으로 하는 대신 병원홍보를 해주기로 약속했으나 이를 성실히 이행하지 않았다”며 이른바 ‘먹튀(먹고 튀었다)’했다고 주장했다.


과거 천이슬은 다수 예능프로그램에서 ‘모태미녀’를 인증하며 성형을 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 그러나 천이슬에게 소송을 제기한 성형외과는 ‘천이슬 씨도 노타이 양악수술 했어요?’라는 게시판 질문에 성형수술 가격과 입원일정에 대해 설명한 후 “알고 계신 것처럼 천이슬씨는 노타이 양악 수술을 받으셨다”는 답변을 남겼다.


한편, 천이슬은 KBS 2TV 1989년 생으로 ‘사랑과 전쟁’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쉐어 하우스’, ‘인간의 조건’, ‘출발 드림팀’ 등에서 활약했으며, tvN 드라마 ‘고교처세왕’에서 윤도지 역을 맡은 바 있다. 그녀는 최근 개그맨 양상국과의 열애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사진=머니투데이DB>>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