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담뱃값 인상, 일본보다 비싸고 세금 많아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우리나라 흡연자가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8800달러나 높은 일본의 흡연자보다 더 많은 담뱃세를 내면서 더 비싼 담배를 피우게 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야합의에 따른 담뱃세 대폭인상이 유력해지면서 담뱃값이 2500원에서 4500원으로 80%나 급등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국내 흡연자 커뮤니티인 아이러브스모킹은 30일 “여야가 담뱃값을 갑당 2000원 인상하기로 전격 합의함에 따라 우리나라 흡연자들은 내년부터 담배 한갑을 4500원(KT&G 에세 기준)에 구입해야 한다”며 “이에 따라 우리나라 담배가 일본 담배보다 갑당 약 500원 비싸지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담배인 메비우스(옛 마일드세븐)의 소매가는 430엔으로 원화로 환산했을 때 약 4040원이다. 흡연자들이 납부하는 세금도 우리나라 흡연자가 일본의 흡연자보다 담배 한갑당 무려 714원이나 더 부담하게 된다.

우리나라 흡연자는 이번 담뱃값 인상으로 한갑당 총 3318원의 세금을 부담해야 된다. 반면 일본은 담배 한갑당 붙는 세금이 부가가치세를 포함해 총 277엔으로 원화로 환산하면 약 2604원정도다.

아이러브스모킹 관계자는 “올해 기준 대한민국과 일본의 1인당 GDP가 각각 2만8739달러와 3만 7540달러로 일본이 우리나라보다 1인당 GDP가 무려 30%(8801달러 차이) 이상 높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500원 높은 담배가격, 714원 높은 담뱃세 부담은 양국의 GDP 및 최저임금 등을 고려했을 때 실제로 우리 흡연자들이 느끼게 될 차이는 더욱 크게 벌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아이러브스모킹은 30일 ‘담뱃값 2000원 야합 인상에 따른 성명서’를 통해 “새정치민주연합이 줄곧 담뱃값 인상은 서민증세라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담뱃값 2000원 인상안에 전격 합의했다”며 “서민증세라는 구호가 서민을 볼모로 한 정치적 수사에 지나지 않는 명백한 정치 쇼”라고 밝혔다. 또 “이번에 보여준 새정치민주연합의 행태에 대해 흡연자들은 심한 좌절과 배신감을 넘어 모욕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제 새정치민주연합은 서민증세에 앞장서는 정당인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전세계 어디에서도 한번에 담뱃값을 80%나 인상하는 사례는 찾아 볼 수 없다”며 “다시 한번 여야 국회의원들이 모여 담뱃값 2000원 인상안을 철회하고 합리적인 수준의 인상안을 논의해주길 간곡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담뱃값 2000원 인상안이 현실화된다면 이번 담뱃값 인상안을 주도한 모든 국회의원들은 결국 다음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심판을 반드시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