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실종 여대생 시신 곳곳서 타박상 흔적… "성폭행 여부 파악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원 실종 여대생'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수원 실종 여대생'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수원 실종 여대생'

수원 실종 여대생 시신의 곳곳에서 타박상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서부경찰서는 15일 오전 9시45분쯤 평택 진위면 진위배수지 인근 야산에 유기된 A(22)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A씨의 시신은 신발을 제외한 나머지 옷가지가 그대로 입혀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더운 날씨 탓에 시신 부패가 빨리 이뤄진 것 같다. 정확한 부검결과를 받아봐야 알겠지만 육안으로 볼 때 A씨 시신에 다수의 타박상 흔적이 있었다"며 "정확한 사인과 성폭행 여부 등은 현재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14일 A씨는 수원역 인근에서 남자친구와 술을 마신 뒤 길거리에서 잠이 들었고 남자친구가 자리를 잠시 비운 사이 40대 남성 B씨와 함께 사라졌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다음날 A씨와 B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23:59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23:59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23:59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23:59 12/05
  • 금 : 2036.30하락 5.923:5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