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억류 임현수 목사, "북한 체제전복 혐의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현수 목사' /사진=큰빛교회 홈페이지
'임현수 목사' /사진=큰빛교회 홈페이지
'임현수 목사' 

북한이 지난 1월 입국한 뒤 억류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60) 목사의 기자회견을 공개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임 목사는 30일 평양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당국이 적용한 체제 전복활동 등의 혐의를 인정했다.

보도에서 임 목사는 북한에서 촬영한 자료를 이용해 '북한의 현실' 등 제목의 영상을 제작한 뒤 교회 신자에게 보여주거나 인터넷에 게재한 일 등에 대해 "범죄행위임을 솔직하게 인정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임 목사는 자신이 지난 1월30일 경제개발사업 실무면담 명목으로 라선경제특구로 들어간 뒤 2월2일 평양으로 이동했다가 구속됐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후 지난 3월 캐나다 정부에 임 목사 억류 사실을 통보했다.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