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입국 "해임 지시서 법적 효력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그룹 후계를 놓고 '왕자의 난'을 벌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오후 일본 하네다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귀국했다./사진=임한별 기자
롯데그룹 후계를 놓고 '왕자의 난'을 벌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오후 일본 하네다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귀국했다./사진=임한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3일 한일 롯데 경영권 분쟁에 대해 "사태가 빨리 해결되고 정상화 돼야 한다"면서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가까운 시일 내 아버지(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와 형(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을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날(2일) 공개 된 신 총괄회장의 육성 해임지시와 관련해 "법적인 효력이 없다"고 일축했다.

일본 롯데홀딩스가 한국 롯데를 지배하는 한·일 롯데 지배구조와 관련해서 그는 "롯데는 매출의 95%가 한국에서 발생하는 한국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이날 오후 2시35분께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