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의원 C형간염, 치료어려운 1a형… 일 커지는 집단감염사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나의원 C형간염'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에서 발생한 C형 집단감염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매우 드물고 치료도 힘든 바이러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다나의원에서 C형 간염에 감염된 감염자 77명의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결과 37명에게서 C형간염 1a형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나머지 40명은 바이러스의 RNA가 훼손돼 정확한 유전자가 판독되지 않았다.

C형간염은 바이러스의 유전자형에 따라 1a, 1b, 2a 등으로 나뉜다. 국내에는 1b, 2a형의 환자가 대부분으로 완치율이 높으나 1a형은 일반적인 치료법이 잘 듣지 않고 완치치료제가 고가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나의원 C형간염' /사진=뉴스1
'다나의원 C형간염' /사진=뉴스1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04하락 20.2510:56 12/01
  • 코스닥 : 829.02하락 2.6610:56 12/01
  • 원달러 : 1299.90상승 9.910:56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0:56 12/01
  • 금 : 2057.20하락 9.910:56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