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달탐사기, 2019년 목표 '도달 오차 100m 이내' 개발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달탐사기.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일본 달탐사기.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일본이 수년 내에 우주선을 보내 달 표면 착륙 조사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18일자에서 미쓰비시전기가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의 주문을 받아 일본 최초의 월면탐사기를 제조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미쓰비시전기는 목표 지점 도달 오차가 약 1㎞ 정도인 다른 나라의 탐사기보다 성능이 개선된 오차 100m 이내의 기종을 개발해 2019년도(2019년 4월∼2020년 3월)에 발사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월면탐사기 개발 사업에는 약 180억엔(약 1949억원)이 투입되며, JAXA와 미쓰비시전기 외에 일본의 여러 대학이 참여한다. 일본의 첫 월면탐사기는 비행 중에는 광학 카메라로 달 표면을 촬영하고 분화구를 인식하는 등의 임무를 수행할 전망이다.

JAXA는 빠르면 2022년에 화성에서 위성을 향하는 탐사기를 발사할 예정이며 연구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달 표면 탐사 과정에서 얻은 기술을 여기에 활용한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김수정
김수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